SK텔레콤, 장애청소년에게 ICT 꿈 심는다
상태바
SK텔레콤, 장애청소년에게 ICT 꿈 심는다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9.10.31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SKT 장애청소년 ICT 메이커톤’ 일산 킨텍스에서 21번째 개최
SK텔레콤은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공동으로 30일과 31일 이틀에 걸쳐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2019 SK텔레콤 장애청소년 ICT 메이커톤 대회’를 개최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공동으로 30일과 31일 이틀에 걸쳐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2019 SK텔레콤 장애청소년 ICT 메이커톤 대회’를 개최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전국의 장애청소년들에게 정보통신기술(ICT) 전문가의 ‘꿈’을 키워준 SK텔레콤의 ICT 경진대회가 올해로 21번째를 맞는다.

SK텔레콤은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공동으로 30일과 31일 이틀에 걸쳐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2019 SK텔레콤 장애청소년 ICT 메이커톤 대회’를 개최했다.

올해에는 전국 특수학교 30개팀, 112명이 참가해 스마트카 경기(레이싱∙푸싱)와 알버트 경기(코딩∙조종) 등 총 5개 종목에서 열띤 경쟁을 펼쳤다.

이 대회는 SK텔레콤이 199년부터 20년째 매년 장애청소년들의 ICT 역량 강화 및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개최하고 있는 행사다.

그간 ‘장애청소년 ICT 메이커톤 대회’는 PC 및 스마트폰 기반 정보 검색, 레이싱 카 조립 및 경주 등 ICT 기술의 트렌드에 맞춰 경쟁 분야가 바꿔왔으며, 장애 청소년을 위한 대표적 ICT 챌린지 대회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올해 대회에서는 5G와 인공지능 등 변화된 ICT 환경과 코딩이 강화되는 교육 현장 상황을 고려해 알버트에 기반한 코딩 종목을 신규로 추가했다.

이에 따라 장애 청소년의 ICT 관련 사고능력 향상뿐만 아니라 진로 탐색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ICT 경진 대회 이외에도 △장애청소년 대상 진로∙진학 상담 및 관련 학과 소개 △5G 기반 가상∙증강현실(VR∙AR) 체험 부스 설치 △장애인 고용 사회적 기업 부스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참가자들의 관심도 및 참여도를 높였다.

코딩 종목에 참가한 김민기 꽃동네중 학생(14)은 “이번 대회를 위해 코딩 관련해 많은 시간을 준비했고, 의미있었다. 내년에도 또 참가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유웅환 SK텔레콤 SV 이노베이션센터장은 “장애 청소년이 ICT 분야에서 숨겨진 재능을 발굴해 훌륭한 인재로 성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장애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ICT 분야에서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