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희귀엽 잎담배 ‘보헴 파이프 발렌티’ 출시
상태바
KT&G, 희귀엽 잎담배 ‘보헴 파이프 발렌티’ 출시
  • 신승엽 기자
  • 승인 2019.10.10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중해 라타키아 재배 잎 사용…냄새 저감 제품 라인업 확대
KT&G '보헴 파이프 발렌티'. 사진=KT&G 제공
KT&G '보헴 파이프 발렌티'. 사진=KT&G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KT&G가 오는 11일 정통 잉글리쉬 파이프 블렌딩을 적용한 제품인 ‘보헴 파이프 발렌티(BOHEM PIPE VALENTI)’를 선보인다.

보헴 파이프 발렌티는 지중해 라타키아 인근 지역에서 재배된 최고급 담뱃잎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라타키아 잎담배는 정통 잉글리쉬 파이프 블렌딩의 주 원료로 사용되고 있다. 전 세계 연간 담뱃잎 생산량의 0.002%에 불과한 희귀엽이다.

일반 필터가 아닌 튜브 필터가 장착됐다. 냄새가 덜 나는 담배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증가함에 따라 ‘보헴 파이프 발렌티’에도 담배 냄새를 줄여주는 기능이 적용됐다. 앞서 KT&G는 ‘에쎄 체인지 히말라야’를 출시해 누적 1000만갑 판매를 돌파했다. 또 ‘레종 휘바’를 리뉴얼해 선보이는 등 다양한 냄새 저감 제품들로 궐련담배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이번 신제품은 이달 11일부터 충남·충북·강원 등 3개 지역의 편의점 6800개소에서 먼저 판매를 시작해, 향후 전국으로 판매처를 확대할 예정이다. 타르와 니코틴 함량은 각각 2.0㎎, 0.15㎎ 이다.

문성환 KT&G 보헴브랜드 부장은 “보헴 파이프 발렌티는 정통 잉글리쉬 파이프 담배의 고급스러움을 경험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개발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고객들과 꾸준히 소통해 제품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