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 tv, 한국영화 100년 맞아 ‘한국영화의 밤’ 열다
상태바
올레 tv, 한국영화 100년 맞아 ‘한국영화의 밤’ 열다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9.09.0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한국영화 100년 축하 위해 한국영화를 사랑한 올레 tv 고객 초청 행사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사장이 ‘올레 tv가 사랑한 배우’로 선정된 조진웅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고 있다. 사진=KT 제공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사장)이 ‘올레 tv가 사랑한 배우’로 선정된 조진웅에게 축하 인사를 건네고 있다. 사진=KT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KT가 지난 8월30일 밤 서울 중구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올레 tv 고객 200명을 초청해 ‘한국영화의 밤’ 행사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올레 tv ‘한국영화의 밤’은 올해로 100년을 맞은 한국영화의 탄생과 발전을 축하하고 앞으로의 100년을 응원하기 위해 KT가 주최한 행사다.

KT는 이날 행사에 올레 tv에서 한국영화를 가장 많이 구매한 고객, 한국영화 중 독립∙예술영화 장르를 가장 많이 구매한 고객 등 한국영화 마니아들을 초대했다.

KT는 한국영화 100년을 맞아 올레 tv 출시 이후 지난 11년간 안방극장에서 포착된 주요 특징을 분석했다. ‘올레 tv 고객이 가장 많이 본 영화 100편’에는 한국영화가 70편을 차지했으며, 해당 70편의 누적 VOD(주문형 비디오) 매출액은 약 1200억원에 달했다. 이는 ‘안방극장=한국영화’라는 공식을 말해준다.

올레 tv 고객이 가장 많이 본 한국영화 100편 중 최고 매출을 기록한 작품은 ‘극한직업’이다. 이 영화는 구매 횟수 55만건, 누적 매출액 약 50억원을 기록하며 올레 tv에서 가장 사랑받은 작품으로 꼽혔다.

분석에서 가장 많은 작품에 출연한 배우는 조진웅이다. 조진웅은 ‘완벽한 타인’, ‘독전’, ‘공작’ 등 총 10편의 영화에 출연해 ‘올레 tv가 가장 사랑한 배우’라는 타이틀을 달았다. 조진웅은 올레 tv ‘한국영화의 밤’에도 함께 자리해 시상식, 인터뷰 등을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가장 많은 작품을 올린 감독은 윤종빈 감독으로 집계됐다. 윤종빈 감독은 황정민 주연의 ‘공작’, 하정우∙강동원 주연의 ‘군도’, 최민식 주연의 ‘범죄와의 전쟁’ 3편을 순위권에 포함시켜 영화 팬들의 사랑을 확인했다.

올레 tv 한국영화 박스오피스와 극장 박스오피스를 비교한 결과 극장에서의 흥행이 곧 안방극장 흥행으로 연결되는 것은 아니었다. 올레 tv에서 많이 본 한국영화 100편 중 극장 박스오피스 100위 안에 없는 영화가 37편이나 포함됐다. 관객들이 극장에서 놓친 한국영화를 올레 tv가 재조명하는데 일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IPTV 출시가 한국영화 시장에 가져온 가장 큰 변화는 콘텐츠에 대한 정당한 대가 지불이다. 2018년 KT경제경영연구소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IPTV가 VOD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국내 디지털 온라인 시장의 VOD 매출은 4000억원 이상 규모로 성장한 반면, 불법 복제물 유통 규모는 160억원 규모로 대폭 감소했다.

KT는 극장 개봉 기회를 잡지 못한 영화 중 관객들에게 사랑받을 만한 잠재력 있는 영화를 발굴해 IPTV에서 개봉하는 ‘국내최초 개봉관’을 2014년 가장 먼저 도입했다. 지난 5년간 작품성을 갖춘 52편의 한국영화가 올레 tv ‘국내최초 개봉관’을 통해 관객들을 만났다. 상대적으로 극장 스크린을 잡기 힘든 중소 제작사 영화에 관객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안방극장 관객들에게는 영화의 다양성을 확대시켰다고 KT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