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조웅 국민레미콘 대표, 7월의 ‘자중인’ 선정
상태바
배조웅 국민레미콘 대표, 7월의 ‘자중인’ 선정
  • 신승엽 기자
  • 승인 2019.07.1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중기중앙회 선정, 업계 품질 향상 선도
배조웅 국민레미콘 대표. 사진=중기중앙회 제공
배조웅 국민레미콘 대표. 사진=중기중앙회 제공

[매일일보 신승엽 기자] 배조웅 국민레미콘 대표이사가 17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기업중앙회로부터 ‘2019년 7월의 자랑스러운 중소기업인’에 선정됐다. 

배 대표는 1998년 대표이사로 취임 후 건설기초자재인 레미콘의 품질 향상이 고객을 만족시키는 최고의 가치라는 신념으로 레미콘 품질 개선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왔다.

취임 초기부터 연구개발에 꾸준히 투자해 저발열‧고강도‧고성능 콘크리트를 출시하고 배처플랜트 증설 등 철저한 납기 관리체계를 구축했다. 인수 당시 30억원 선에 머물던 연매출액은 현재 180억원으로 성장했다.

레미콘 업계의 발전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다. 지난 2004년부터 15년간 서울경인레미콘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을 지냈고, 올해 2월에는 제10대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장에 당선됐다. 

지난 2017년에는 바닷모래 채취 중단 등으로 인한 불량 레미콘 논란이 일자 업계를 설득해 품질 담당자 대상 전국 단위의 체계적인 품질 교육을 최초로 도입했다.

배 대표는 “최근 건설경기 침체로 업계 간 과당경쟁 및 골재수급 불안정으로 인한 레미콘 품질 우려가 커진 게 현실”이라며 “업계 스스로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철저한 품질 관리를 통해 고객과 국민의 신뢰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