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세 거주자, 매매로 전환하려면 3억8천만원 필요
상태바
서울 전세 거주자, 매매로 전환하려면 3억8천만원 필요
  • 전기룡 기자
  • 승인 2019.07.1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광주·세종·대구, 2년 전보다 매매전환비용 증가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서울 전세 거주자가 내집마련을 위해서는 전국 평균 대비 3배의 비용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전국 전세에서 아파트 매매로 갈아타기 위한 매매전환비용은 1억2620만원(현재 매매가격 3억6534만원-2년전 전세가격 2억3914만원)으로 집계됐다. 서울은 전국 평균보다 3배 비싼 3억8421만원이 필요하다.

매매전환비용은 세입자가 같은 지역의 아파트를 매매로 전환할 때 2년전 보증금에 추가로 부담해야 할 가격을 의미한다. 임차 기간이 끝나는 시점에 전세 재계약을 할 것인지, 매매로 갈아탈 것인지 판단할 때 비교하는 가격이다.

올해 하반기 매매전환비용은 지난해 9.13대책 이후 금액인 1억3352만원보다 732만원 줄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이어진 데다 세금 규제, 입주물량 증가 등의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아파트 매매가격이 올해 들어 0.04% 하락한 결과다.

해당 기간 아파트 매매전환비용이 1000만원 이상 감소한 지역은 울산(-1620만원), 부산(-1558만원), 강원(-1389만원) 세 곳이다. 울산과 부산은 지역산업 침체로 인해, 그리고 강원은 급증한 입주물량으로 인해 아파트값이 하락세를 보였다.

9.13대책 이후 매매전환비용이 늘어난 곳도 있다. 특히 세종은 매매전환비용이 조사기간 내 3832만원 급증했다. 이외에도 △광주(1435만원) △대전(440만원) △대구(470만원) △전남(105만원) 등도 상승세를 보였다.

한편, 서울을 비롯한 광주, 세종, 대구는 2년 전 전세 재계약보다 집을 구입했더라면 내집마련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2년 전 제세 계약 시점의 매매전환과 비교 시 △서울(1억1315만원) △광주(934만원) △세종(705만원) △대구(583만원) 4곳의 부담이 증가했단 이유에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