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행정에는 3가지가 없어진다"
상태바
"남양주시 행정에는 3가지가 없어진다"
  • 김동환 기자
  • 승인 2019.06.2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이 회의자료, 플라스틱 페트병, 행사 인사말’
조광한 시장은 집무실 테이블도 스탠딩데스크로 교체해 각종 회의 및 미팅을 서서하고 있다.

[매일일보 김동환 기자] 남양주시는 20일 "그 동안 관행적으로 해오던 비효율적인 행정을 개선해 나가기로 한 가운데 시 행정에는 '종이회의자료, 플라스틱 페트병, 행사 인사말' 등 3가지가 없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시 행정의 변화 제안은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그 중심에 있다.

남양주시는 이에 따라 효율적인 행정수행을 위해 "(함께해조-첫번째 이야기)3가지를 없애 주십시오!"라는 캠페인을 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첫 번째로 각종 회의를 종이 출력자료 없이 스마트보드, 태블릿 PC 등을 활용해 진행한다. 이를 통해 회의자료 간소화 및 자원 낭비를 줄일 계획이다.

두 번째로 각종 행사에서 플라스틱 페트병을 없애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각종 행사시 형식적인 인사말을 식순에서 빼기로 했다.

조광한 시장은 "종이 없는 회의를 통해 자원절약뿐만 아니라 회의 자료를 준비하는 직원들의 시간과 노력을 덜어 주고, 각종 행사에서 제공되는 플라스틱 페트병을 관부터 없애 환경을 보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히 조 시장은 시민들이 참석하는 행사에 형식적으로 진행되는 인사말씀을 식순에서 제외시킬 계획이다.

조광한 시장은 "당초 목적대로 내실 있는 행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제안했다"고 밝혔다.

한편, 조 시장은 집무실 테이블도 스탠딩데스크로 교체해 각종 회의 및 미팅을 서서하고 있어, 이로 인해 미팅 시간이 짧아지고, 더 많은 시민들을 만날 수 있는, 또한 건강까지 챙기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