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용 대림 명예회장, 지진 연구활동에 사재 30억원 출연
상태바
이준용 대림 명예회장, 지진 연구활동에 사재 30억원 출연
  • 전기룡 기자
  • 승인 2019.06.18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 지진관련 연구활동 지원 위한 안건 승인

[매일일보 전기룡 기자] 이준용 대림 명예회장이 지진 연구활동을 지원하는데 앞장선다.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은 17일 이사회를 개최해 지진관련 연구활동 지원에 대한 안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 명예회장은 이를 위해 올해 2월 30억원을 재단에 추가 출연했다.

이번 안건 승인으로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은 지진관련 연구지원에 매진할 계획이다. 우선 국내와 일본, 미국, 대만 등에서 진행된 내진관련 연구결과를 분석하고 지진방재 시스템에 대한 현황조사를 실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지진 발생시 행동지침, 건축물에 대한 조치 등 국내 도입이 필요한 정책과 법령 등을 1차로 확보하고, 국내 현실에 적합하고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추가 연구과제를 선별해 과제별 심화연구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은 지난 2018년부터 지진관련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진분야를 전공한 석·박사급 인력들을 선정해 장학금을 제공했으며,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건축학과와 함께 지진관련 연구과제 2건을 선정해 매년 2억원을 지원했다.

대림산업도 내진설계와 관련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강화하며 내진관련 투자를 선도하고 있다. 대림은 2016년 경주지진 이후 건설사 최초로 사내에 지진 TF를 구성해 토목·건축·플랜트 분야의 내진설계에 관한 연구과제를 선정하고 기초 연구를 진행했다.

현재 서울숲에서 건설 중인 아크로 서울포레스트는 진도 9의 강진에도 버틸 수 있게 설계됐다. 진도 9는 국내 최대 지진인 경주(규모 5.8)보다 에너지 강도가 300배 강력한 지진이다. 특히 아크로 서울포레스트는 국내 최초로 미국 초고층 내진전문구조설계사인 MKA의 컨설팅을 통해 내진성능을 확보한 상태다.

한편, 대림수암장학문화재단은 1989년 대림산업 창업 50주년을 맞이해 이 명예회장의 사재로 설립됐다. 1990년부터 2019년까지 총 426명이 장학생으로 선발됐으며, 2018년까지 대학 및 학술단체를 대상으로 총 289건의 연구지원 활동을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