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문화재청 '동아시아 문화의 정수, 백제왕도' 발간
상태바
[신간] 문화재청 '동아시아 문화의 정수, 백제왕도' 발간
  • 김종혁 기자
  • 승인 2019.06.1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제왕도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추진단, 학술연구총서 제1권 발간

[매일일보 김종혁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백제왕도에 대한 연구성과를 되짚어 보고, 앞으로의 연구 과제를 설정하기 위한 백제왕도 핵심유적 학술연구총서 제1권 <동아시아 문화의 정수, 백제왕도>를 발간했다.

이 책은 문화재청 백제왕도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추진단이 지난해 11월 23일에 개최한 '백제왕도 핵심유적 학술대회'의 발표문을 수정·보완하여 정리한 학술연구서다.

학술총서는 <동아시아 문화의 정수, 백제왕도>라는 제목으로  △ 공주의 백제왕도 핵심유적, △ 부여의 백제왕도 핵심유적, △ 익산의 백제왕도 핵심유적 등 백제왕도 핵심유적의 가치와 의미를 소개했다.

유적의 성격별 검토에서는 △ 백제 왕궁·왕도의 변화상과 역사‧문화적 의미, △ 백제 사찰의 역사‧문화적 가치, △ 백제 왕릉의 역사‧문화적 가치, △ 백제도성의 경관 등 각 유적을 성격별로 범주화하여 백제 문화유산의 고유한 특성을 밝히는데 주력했다.

이번에 발간된 책자는 매장문화재조사 전문기관과 국‧공립 박물관, 각 대학 도서관 등에 배포되며, 문화재청 누리집에서도 누구나 열람할 수 있다.

백제왕도 핵심유적은 중국, 일본 등 주변국들과 활발한 교류를 통해 문화 발전의 전성기를 이룬 백제 후기(475~660년)를 대표하는 유산으로, 공주·부여·익산에 있는 26개 유적을 말한다.

이중에서 공주 공산성 등 9개 유적으로 구성된 ‘백제역사유적지구’는 뛰어난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15년 7월 8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