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서울시 ‘장애인 직장운동경기부 활성화’에 참여
상태바
넷마블, 서울시 ‘장애인 직장운동경기부 활성화’에 참여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9.05.30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게임업계 최초 ‘넷마블장애인선수단’ 창단…조정 국가대표 출신 등 7명으로 구성
‘넷마블장애인선수단’의 모습. 사진=넷마블문화재단 제공
‘넷마블장애인선수단’의 모습. 사진=넷마블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넷마블은 30일 서울시가 서울시청에서 개최한 ‘장애인 직장 운동경기부 활성화 업무협약식’에 참석했다.

서울시가 장애인 직장운동경기부 활성화를 위해 마련한 이날 협약식에는 넷마블을 포함해 장애인 직장 운동경기부를 창단했거나 창단의사를 밝힌 민간기업과 공공기관들이 자리했다.

넷마블은 게임업계 최초로 지난 3월 넷마블문화재단을 통해 장애인조정선수단을 창단하고 장애인 체육활성화 및 장애 체육인을 육성하기 위해 넷마블-넷마블문화재단-서울특별시장애인체육회 3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넷마블장애인선수단은 국가대표를 지낸 강이성, 최범서, 선진, 김보은 선수를 비롯해 지난 2018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낸 임효신, 이승주, 한지은 선수 등 총 7명으로구성됐으며 향후 전국장애인체전 및 세계선수권 등 국내외 각종 대회에 참여할 예정이다.

한편 넷마블문화재단은 게임 기업으로서 지난 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난 2009년부터 ‘전국 장애인 학생 e페스티벌’을 비롯해 ‘게임문화체험관’, ‘어깨동무문고’ 등 장애인들이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며 장애인들의 사회참여와 권익보호 등을 위해 많은 힘을 쏟고 있다.

건강한 게임문화의 가치 확대 및 미래 창의 인재 양성, 나눔 문화 확산 등을 위해 지난해 1월 출범한 넷마블문화재단은 ‘문화 만들기’, ‘인재 키우기’, ‘마음 나누기’ 등 3가지 영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