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 진행
상태바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 진행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9.04.19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신 가능범위 확대와 끊김 현상 해결 등 서비스 안정화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G 상용서비스 안정화 및 품질개선을 위해 과기정통부·이동통신사·제조사 등으로 구성된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를 운영한다.

이를 통해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불편 해소를 위해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커버리지) 확대, 끊김 현상 등 기술적 문제 해결 등을 논의하고 주요 내용을 공개해 대국민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는 오는 23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앞으로 매주 회의를 개최하여 5G 서비스 관련 현안을 점검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국민들이 5G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느끼는 불편을 조속히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정부-이동통신사-제조사간 정보를 공유하고 기술적 대안을 마련해 현장에 적용해나갈 예정이다.

이와 병행해 과기정통부는 매일 5G 서비스 관련 ‘부내 일일점검회의’를 개최하여 품질개선 정도, 민원추이 등을 점검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다양한 문제 상황에 즉시 대응할 계획이다.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를 주관하는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정부는 5G 서비스 상용화 초기 과정에서 국민이 느끼는 여러 불편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TF운영을 통해 정부와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 등의 역량을 총 결집하여 5G 서비스를 최대한 조속히 안정화하고 이를 통해 국민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