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중기·벤처
개성공단 입주기업 86% “폐쇄 이후 경영 악화”‘무조건 재입주’ 2배 이상 상승, 경영안정성 보장 기대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제공

[매일일보 나기호 기자]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대부분이 폐쇄 이후 경영상황이 악화됐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6일 중소기업중앙회가 개성공단 입주기업 108개사를 대상으로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영환경 및 향후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기업 76.9%는 ‘중단 이전 대비 악화 됐다’고 답했다. ‘사실상 폐업 상태’라고 답한 기업도 9.3%에 달했다.

경영상 가장 어려운 점은 ‘노무비 등 경영자금 부족’(61.1%)을 꼽았다. 이어 ‘거래처 감소에 따른 주문량 부족’(23.1%), ‘설비 부족’(13.0%)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그럼에도 불구,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공단 재입주와 재가동을 희망했다. 응답기업 98.2%는 여전히 재입주 의사를 가지고 있었고, 현 정부 임기 내 재가동될 것이라고 보는 기업은 73.2%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무조건 재입주 하겠다’는 비율이 26.7%에서 56.5%로 2배 이상 상승한 반면, ‘남북합의 등 재가동 조건을 보겠다’는 ‘조건부 재입주’의 비율은 69.3%에서 41.7%로 감소해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높은 기대치를 나타냈다. 다만, 응답기업 66.7%가 개성공단 재가동의 선결조건으로 ‘국가의 손실보장 근거규정 마련’을 꼽은 만큼, 정부의 경영안정성 보장에 기대를 거는 모양새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은 “개성공단이 폐쇄 된지 3년이 지나면서 기업인들에게 심신으로 한계가 왔다”며 “우리 정부는 기업인들의 개성공단 실태 점검을 위한 방문 신청도 승인을 해주지 않고 있다”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이창희 중기중앙회 남북경협센터장은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영환경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여전히 어렵지만,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기대치는 높은 편”이라며 “개성공단 기업들이 원하는 것은 정부의 추가 지원 대책보다는 기업인들의 개성공단 방문 승인과 같은 공단 재가동을 위한 실질적인 진전인 만큼 개성공단 재가동을 위해 우리 정부가 조금 더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나기호 기자  nak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kks 2019-04-16 07:38:51

    갑질 개성공단 관리위 / 나 몰라라 통일부 :

    파견 근로자 90%는 강퇴 시킴 된다며 ...
    인격적 무시와 갑질 횡포 / 부당 해고 등 ~

    정치적 민주화에 이어서
    사회 문화 경제적 민주화가 절실히 요구 됨 !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