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이해찬 “세월호 진상규명 방해 수사”...황교안 “사고 나면 정치공방만 벌여”세월호 시민단체, '참사 책임자 명단'에 황 대표 올려
세월호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사고해역과 인접한 전라남도 진도군 팽목항에 지역 주민과 학생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세월호 사건 당시 책임규명을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창과 방패 싸움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세월호 진상규명 방해 행위를 수사해야 한다"며 사실상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했고, 황 대표는"국민 안전 문제를 정치공방에 이용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세월호가 침몰하는) 그 순간 국가는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지 않았고, 진상규명을 방해했다는 의혹까지 남겼다"며 "지난 3월 사회적참사특조위가 세월호 CCTV 영상저장장치 조작 의혹을 발표했는데 조속히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박주민 최고위원은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 시민단체가 전날 발표한 ‘참사 책임자 명단’을 고리로 황 대표를 직접 겨냥했다. 명단에는 황 전 대표 외에도 박근혜 전 대통령, 우병우 민정수석 등 전 정권 고위 인사가 대거 포함되어 있다.

박 최고위원은 "당시 법무부장관이었던 황 대표는 해경에 대한 수사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이유로 세월호 처벌요구 대상자에 포함되어 있다"며 "(황 대표의) 직권남용죄 공소시효가 불과 2년밖에 남지 않았다. 책임자 처벌의 골든타임은 바로 지금"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은 민주당이 재난사고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과거의 행태를 버리지 못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국민안전 문제에 있어서 여야가 있을 수 없는 만큼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는 안된다"며 "민주당이 야당 시절에 했던 행태를 똑같이 반복하면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간다"고 했다. 그러면서 "재난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정치공방만 벌이고 대책 마련에는 소홀했던 악순환을 끊어내야 한다"고 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권부터 비극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유혹에서 벗어나 공동체의 통합과 치유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