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문화재단, ‘어깨동무문고’ 전시회 개최…‘다름’을 알리다
상태바
넷마블문화재단, ‘어깨동무문고’ 전시회 개최…‘다름’을 알리다
  • 박효길 기자
  • 승인 2019.04.1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까지 서울 종로구 아라아트센터에서 무료 전시회 진행
(윗줄 왼쪽부터) 김형수 장애인학생지원네트워크 대표, 김정열 한국사회적기업중앙협의회장, 조문순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장, 이정자 서대문농아인복지관장, 정상환 보건복지부 장애인권익지원과 사무관. (아랫줄 왼쪽부터) 신혜은 경동대 교수, 서장원 넷마블문화재단 대표, 이소라 작가, 성영란 작가, 명형인 작가, 김세룡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대표. 사진=넷마블문화재단 제공

[매일일보 박효길 기자] 넷마블문화재단은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아라아트센터 1층에서 어깨동무문고 6주년을 기념하는 전시회 ‘다름을 이해하는 모두의 동화전’ 시작을 알리는 오프닝 행사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오는 22일까지 총 10권의 ‘어깨동무문고’ 원화 및 아트프린팅을 선보이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지난 2014년부터 진행된 어깨동무문고는 장애인권 및 사회적 약자에 대한 다양성을 존중하는 동화책을 제작하고 배포하는 넷마블문화재단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현재까지 학교 및 교육공공기관 등 총 3712개 기관에 1만2400권의 어깨동무문고를 전달했다.

서장원 넷마블문화재단 대표는 개회사를 통해 “2014년부터 진행된 어깨동무문고는 동화책 출판 및 관련 교육을 통해 장애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확산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앞으로는 시중 출판, 주제 확장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다양한 다름을 알려줄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넷마블문화재단은 이날 행사에서 신혜은 경동대 유아교육과 교수 연구팀과 함께 진행한 ‘어깨동무문고’ 효과검증연구 결과도 발표해 주목을 끌었다.

특히 어깨동무문고를 읽고 관련 교육에 참여한 학생을 대상으로한 설문조사에서 79%가 “장애에 대한 인식이 변화됐다”, 82%가 “동화책을 활용한 교육방식이 흥미로웠다”, 71%가 “어깨동무문고가 인권교육교재로 적합하다”고 응답하는 등 장애 인권 인식은 물론 인권에 대한 고민과 탐색이 늘어나고 장애인에 대한 인식의 폭이 확산되는 유의미한 효과를 확인한 발표로 참석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넷마블문화재단은 △‘혜영이’(척추 장애를 가진 혜영이가 수아를 만나 친구가 되는 과정을 담은 작품) △‘클라라를 찾아온 몬스터’(실제 청각 장애를 가진 작가가 클라라와 몬스터를 통해 감각적으로 장애에 대해 설명하는 작품) △‘학교에 간 몬스터’(청각장애를 가진 클라라와 몬스터가 학교에서 겪는 이야기를 담아낸 작품) △‘클라라와 몬스터’(청각장애를 가진 친구를 배려하는 방법을 재미있는 에피소드와 개성 있는 그림체로 표현한 작품) 등 4권의 신작을 공개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는 누구라도 자유롭게 무료 관람할 수 있다. ‘동화책 퍼즐 만들기’, ‘동화책 속 다른 그림 찾기’, ‘동화책 퀴즈’, ‘우리가 만드는 동화’ 등 다채로운 체험행사와 함께 전시기간 중 주말에는 동화구연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