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현대제철, 필리핀서 임직원 봉사활동 펼쳐교육지원 위한 직업훈련센터 완공 등
현대제철 글로벌 임직원 봉사단원들이 필리핀 북사마르주 카타르만 직업훈련센터에서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제공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현대제철은 임직원 30여명이 지난 9일부터 나흘간 필리핀 북사마르주 카타르만에서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11일 밝혔다.

2014년부터 시작된 현대제철 글로벌 임직원 봉사활동은 직원이 자신의 휴가를 이용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현대제철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이다.

임직원 봉사단이 봉사 활동을 하고 있는 필리핀 북사마르주는 외부인 방문이 적어 관광수입이 없는 곳이다. 지진, 태풍, 홍수로 인한 자연재해가 빈발, 어려움도 겪고 있다.

이에 임직원 봉사단은 올해도 이곳을 방문했다. 시설이 낡은 직업훈련센터 환경을 개선하고, 식수타워를 설치했다. 또 유치원생들과 문화교류 시간을 가졌다. 풍선아트, 가면 만들기, 비눗방울 놀이, 손거울 만들기 등도 진행했다.

이번 봉사에 참여한 원대로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소결제조부 사원은 “평소글로벌 임직원 봉사활동에 관심을 갖고 있었는데 실제로 와서 보니 주변 환경이 매우 열악해 봉사오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특히 현대제철은 지난해 첫 삽을 뜬 직업훈련센터 건설도 마무리했다. 직업훈련센터에서는 창업과 취업에 도움이 되는 수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제철은 센터 건립 계획 당시, 필리핀 청년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교육기회 제공을 위해 청년 1000여명을 대상으로 직업훈련 수요 조사를 진행했다. 이 결과를 반영해 목공, 석공, 용접, 오토바이 수리 수업 등을 개설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제철은 국제구호단체인 플랜코리아와 함께 지난 2017년부터 필리핀에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필리핀 지역사회의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나눔과 공감의 네트워크를 확대할 계획이다.

성희헌 기자  hhsung@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