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홍영표 “여야4당 공조가 헌정파괴? 한국당의 궤변”“국회 사사건건 방해하고 멈춰 세우는 것은 한국당”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선거제 개혁과 개혁입법 처리를 위해 여야4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공조에 나선 것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사상 초유의 헌정파괴’라고 비판하자, 더불어민주당은 ‘궤변’이라고 반박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여야4당의 공조를 ‘의회 민주주의 파괴’라고 하는 한국당의 주장은 궤변”이라며 “선거제 개혁과 관련한 지난 여야 합의안에는 한국당의이름도 분명히 들어있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공당의 이름을 걸고 한 약속을 어기는 것은 정상적인 정치가 아니다”라며 “무엇보다 의회 민주주의를 입에 올릴 자격이 있는지부터 되돌아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할 국회를 사사건건 방해하고 멈춰 세우는 것은 한국당”이라며 “한국당이 유치원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개정안) 처리를 지연시켜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불법사태 불러온 것도, 극우인사 추천해 5·18 진상조사위의 출범 가로 막는 것도 한국당이다. 한국당은 비정상의 정치를 그만 벗어나라”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전날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선거제 개혁과 개혁입법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높게 평가한다”며 “여야 4당은 선거제와 관련한 각 개혁단일안을 조속히 마련해 지난해 11월 선거제 개혁과 관련한 약속을 지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의 제안을 토대로 여야 4당이 충분한 의견조율을 해 선거제개혁 단일안을 조속하 마련하겠다”라며 “이를 통해 국민의 비례성과 대표성을 높이는 선거제안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했다.

김나현 기자  knh959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정신차려보수 2019-03-14 15:52:23

    친일 자유한국당
    총선에서 이 극악무도한 정치세력을 몰아 내지 못하면
    지금껏 이들이 망쳐놓은 정치와 경제를 복원할 기회는 또 다시 사라지게 된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