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현대차-카드사, 수수료 분쟁 일단락… 삼성·롯데카드와도 협상“고객 불편 해소 위해 마무리”
현대자동차는 마지막까지 남았던 삼성카드, 롯데카드와도 수수료율 협상을 타결했다. 사진은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차 사옥.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성희헌 기자] 현대자동차와 카드업계 간 수수료 분쟁이 일단락됐다. 마지막까지 남았던 삼성카드, 롯데카드와도 수수료율 협상을 타결하면서 마무리됐다.

14일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1월말 카드사들이 수수료율 인상을 통보한 이후 두 차례나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하며 카드사들과 개별적으로 협상을 진행해 왔다.

현대차는 카드사들에 조달금리 및 연체채권비율이 감소하고 현대차와의 제휴 마케팅이 없음에도 수수료율을 인상한 근거를 설명해달라며 이의를 제기했다.

수수료율 협상은 지난 8일 현대차와 KB국민카드, 현대카드, 하나카드, NH농협카드, 씨티카드가 기존 입장에서 상호 양보해 적정 수수료율을 도출하며 협상을 타결했다.

신한카드, 삼성카드, 롯데카드와는 이후 계속 협상을 진행, 13일 신한카드와 14일 삼성카드·롯데카드와 신용카드 수수료율을 합의했다.

기아차도 13일 신한카드, 14일 삼성카드 및 롯데카드와 수수료율 협상을 타결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객 불편 해소를 최우선으로 여겨 원만하게 수수료율 협상을 마무리지었다”고 말했다.

성희헌 기자  hhsung@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