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삼성ENG, 태국 ‘희망도서관’ 개관전세계 9개국 18개소 기증
삼성엔지니어링 임직원과 태국 농팝마을 아이들이 태국 ‘희망도서관’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제공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태국 ‘희망도서관’을 개관했다.

8일 삼성엔지니어링에 따르면 지난 7일 태국 남부 라용 주(洲) 맙타풋 산업단지 인근에 위치한 농팝마을의 ‘희망도서관’에서 개관식을 개최했다. 이번 개관식에는 인시 케르드만니 라용주 부주지사와 아란 자이탕 맙타풋시 부시장 등 지방정부공무원, 마을 어린이들과 주민, NGO(플랜코리아) 담당자, 삼성엔지니어링의 태국 현지 프로젝트와 법인 관계자 등 총 130명이 참석했다.

개관식을 기념해 전통춤 공연 등의 행사가 이어졌으며 개관식 이후에는 현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삼성엔지니어링의 교육기부프로그램인 ‘찾아가는 엔지니어링 아카데미’도 진행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새롭게 지은 도서관 건물과 5000여권의 도서, 책장·책상 등의 기자재, 컴퓨터·DVD·TV 등의 영상기기 등을 기증했다. 또 전담사서 배치와 소프트웨어 제공, 교육, 자문 등을 통해 자체적인 도서관 운영도 가능케 할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희망도서관’이 지역마을의 문맹률 감소와 지역 공동체 소통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태국 최대 산업단지인 맙타풋 인근 지역들은 높은 이주민 비율과 생업 문제 등으로 문맹률이 높은 편으로, 농팝마을도 마찬가지다. 이번 희망도서관은 학습과 정보공유의 장이자 지역 커뮤니티 시설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희망도서관이 태국 꿈나무들이 꿈과 희망을 키워나가는 밑거름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해외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할 수 있도록 희망도서관을 필요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엔지니어링은 글로벌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위해 2012년부터 ‘희망도서관’ 사업을 시작, 프로젝트를 수행 중인 국가를 중심으로 도서관을 기증하고 있다. 이번 태국을 포함, 이라크와 볼리비아, 베트남, 알제리 등 총 9개 국가에 18개소의 '희망도서관'을 기증했다.

최은서 기자  escho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