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MI특별기획
[봄 분양 특집] 판교 생활권·전가구 대형타입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펜트하우스·테라스 등 특화설계…대형 교통호재도 대기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 투시도(3블럭). 사진=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 제공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경기 성남시 분당구 판교대장 도시개발지구(판교대장지구)에 들어서는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를 분양 중이다.

‘힐스테이트 판교 엘포레’는 판교대장지구 A3·4·6블록에 들어서며 지하 3층~지상 20층(A3블록 121가구, A6블록 464가구), 지하 2층~지상 20층(A4블록 251가구) 규모다.

전용면적은 128~162㎡로 구성돼 판교대장지구에서 공급되는 아파트 중 유일하게 모든 가구가 대형으로 선보인다. 블록별 공급 가구수는 A3블록이 △139㎡ 99가구 △145㎡ 9가구 △147㎡ 11가구 △162㎡ 2가구, A4블록이 △131㎡ 246가구 △159㎡ 5가구, A6 블록이 △128㎡ 464가구 등이다.

판교대장지구 바로 옆 서분당IC를 통해 용인서울고속도로로 바로 진입 가능하다. 용인서울고속도로와 경부고속도로를 연결하는 금토JC 하행선이 지난 7월 뚫린데다, 이달 상행선도 개통을 앞뒀다. 이 외에도 분당수서고속도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이 가깝다.

판교 중심부를 잇는 서판교 터널도 토지보상이 진행 중이다. 월곶~판교선(예정)이 개통을 앞뒀다. 성남시 이매동 일대에도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A노선 삼성~동탄 구간 공사가 진행 중이며 향후 서울역, 연신내, 일산 등으로 연장 될 계획이다.

판교대장지구에는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 부지가 위치하며 단지에서는 이들 교육시설을 걸어서 이용 가능하다. 고등학교는 분당구에 배정될 예정이다.

태봉산, 응달산 등 4면이 숲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녹지 조망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다.

국내 최대 첨단산업단지인 판교테크노밸리까지 차량으로 5분 거리다. 성남시 시흥동, 금토동 일원에 들어서는 제2판교테크노밸리 조성도 올해 조성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이다. 제3판교테크노밸리도 2023년 준공 계획을 잡고 있다.

최상층에는 펜트하우스와 다락방이 설계되며, 1~3층에도 개방감을 극대화한 2.7m의 천장고가 적용될 예정이다. 타입별로 4.5베이(BAY), 5베이 등을 선보인다.

지하홀에는 개별 수납공간인 세대 창고가 마련되며 지하층과 1층 홀이 연결된 개방형 로비가 설계된다. 또한 2.5m(가로)*5.1m(세로)의 널찍한 주차공간을 마련했고 지하 주차장은 최대 2.7m의 층고가 확보된다. 하이오티(Hi-oT) 시스템이 도입된다. 스마트폰 소지만으로 공동현관 출입 및 엘리베이터 호출이 가능한 시스템 도입도 계획 중이다.

견본주택은 서울 서초구 양재동 226에 위치해 있다.

최은서 기자  escho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