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대구·경북
‘원해연 부산·울산 내정’ 기사에 강력 대응 나선 경북도

[매일일보 조용국 기자] 14조 규모의 국내 원전해체 시장을 컨트롤하는 원전해체연구소(원해연) 유치를 놓고 부산·울산과 경북의 기 싸움이 뜨겁다.

원해연은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기조에 맞춰 문 대통령이 해체 산업을 선도 국가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히면서 여러 지자체가 유치 경쟁에 나섰다.

원전이 있는 경주, 부산, 울산이 가장 적극적이었는데 12일자 조선일보 기사에 ‘2400억 원전 해체연구소, 부산·울산 접경에 짓는다’고 보도하면서 경북도가 발끈하고 나선 것.

기사에는 “11일 부산시와 울산시 등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치근 원해연을 부산 기장군 장안읍과 울산 울주군 서생면에 걸쳐 설립하기로 가닥을 잡았다”며 마치 이곳이 확정된 것처럼 기정 사실화 했다.

이 보도 이후 경주 유치를 고대하던 경북도는 산자부를 항의 방문하는 등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12일 전강원 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과 경주시 이영석 부시장이 산자부 원전환경과를 긴급 방문해 원해연 경주 설립 당위성을 다시 한 번 강력히 건의했다.

경북도는 국내 원전 25기 중 12기를 보유하고 있는 곳으로 원전의 설계-건설-운영-해체-처분으로 이어지는 원전산업 전주기 싸이클이 완성되는 국내 최적이라는 논리다.

이에 대해 산자부는 “원해연 설립과 관련해서는 현재 입지, 규모, 방식 등 다양하게 검토 중이며,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철우 도지사는 “신규원전 백지화, 노후원전 조기폐쇄 등 직·간접적인 페해를 경북이 가장 많이 받게 된 것이 사실인 만큼 기필코 원해연을 도내에 유치해 낙후된 지역경기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적극 힘쓰겠다”고 했다.

 

조용국 기자  001first@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