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이해찬 “시진핑 4월 방북...5월 방한 가능성”

[매일일보 박숙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평양답방 시점에 대해 4월로 예상된다는 전망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북중정상회담이 열리고 북미정상회담, 남북정상회담이 열려 나가면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시아의 평화 분위기가 상당히 좋아질 것”이라며 “시 주석이 4월에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예정된 것 같고, 아마 5월에는 우리나라에 올 가능성이 매우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는 “금년 상반기는 각국 정상이 수시로 만나는 분위기”라며 “분단 70년을 마감하고 평화와 공존의 기회를 마련하며 남북 간에 경제 교류와 협력도 이뤄질 수 있는 길이 보여 이런 기회를 활용해 경제를 활성화하는 게 매우 소중하다”고 했다.

한편, 지난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4차 북중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시 주석을 평양에 초청했고, 시 주석은 이를 수락하며 방문계획을 북측에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숙현 기자  unon@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