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외교·안보
日정부, 文대통령 신년회견에 “책임 전가 매우 유감”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전날 회견에서 일본을 비판한 것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는 질문에 “이번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국 측의 책임을 전가하려는 것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답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신년기자회견에서 한국 법원의 강제동원 판결을 일본 측이 수용해야 하며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고 일본 정부를 비판한 바 있다.

스가 장관은 책임 전가 주장과 관련 “지난해 한국 대법원이 (강제동원 배상)판결을 확정하는 시점에 한국 측에 의한 협정 위반 상태가 만들어졌다”며 “협정 위반 상태를 재검토해야 하며 그 책임을 져야 하는 것도 당연히 한국 측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도 한국 정부가 현재까지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여기에 원고 측에 의해 압류 움직임이 진행되는 것은 매우 심각한 일”이라고 했다.

다만 스가 장관은 일본 정부의 향후 조치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그는 “향후 상황을 보면서 어떤 시점에 무엇을 할지를 검토할 것”이라고만 했다.

조현경 기자  whgus4696@gmail.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