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유통
교촌치킨, ‘협력업체 비용 지원’ 상생안 발표혹한기 도계량·대닭 생산 감소로 육계 가격 고공행진
교촌치킨 로고. 사진=교촌치킨 제공.

[매일일보 안지예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최근 육계 가격이 높은 시세를 지속해서 이어감에 따른 협력업체와의 상생 방안으로 원자재 비용을 지원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겨울로 접어들며 원자재 가격이 연일 고공행진을 펼치고 있다. 이는 혹한기에 도계량 및 대닭(1.6㎏ 이상) 생산 감소에 따른 것으로 관련 산업 전체의 시름도 깊어지고 있다. 특히 부분육 가공업체를 필두로 육계 가공업체 전반에 걸쳐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분위기다.

이에 교촌은 약 50여개에 이르는 육계 가공 협력업체와의 상생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방침을 정하고 원자재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가맹점과 협력업체 중간에서 원자재 비용을 지원하며 치킨 도소매 유통과정 전반에 운영 안정화를 꾀한다는 취지다.

지원 방식은 교촌 본사가 육계 가공업체에서 매입하는 원자재 입고가를 품목별로 100~200원 인상하는 방식으로 지원된다. 이는 이달 한 달간 한시적으로 적용되며 지원 규모는 약 5억원 이상이다. 이와 별도로 교촌은 최근 가맹점에도 원자재 무상 지원 방식으로 상생 지원에 나선 바 있다. 지원 품목은 최근 출시된 신제품 교촌 허니 순살 원자재 일부로 규모는 약 5억원 상당이다.

교촌 관계자는 “최근 지속되고 있는 육계 가격 상승으로 인한 위기 상황에 대해 고통을 나누고자 이번 원자재 비용 지원을 결정했다”며 “교촌은 현재 업계 전체가 위기임을 깊이 공감하고 앞으로 위기의 지속 가능성에도 대비해 여러 방안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지예 기자  ahnjy@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