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이해찬 “文대통령 국정운영 방향 공감...당이 적극 뒷받침해야”“일문일답 과정, 대통령 국정현안 전반 깊이 이해하신 것 확인”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당직자들이 10일 국회에서 2019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정부의 국정운영방향에 공감하며, 동력 확보를 위한 당정청간 긴밀한 협의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경제 활력을 위해 ‘혁신성장’과 ‘포용국가’ 실현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이해찬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시청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밝힌 평화·혁신성장·포용국가를 중심으로 한 국정운영 방향에 공감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당정청간의 긴밀한 협의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대통령께서 경제 분야를 우선적으로 언급하고, 전체 분량의 3분의 2를 할애하며 혁신성장과 포용성장의 비전을 중점 강조한 것에 대해서도 당이 적극 뒷받침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유치원3법, 사법개혁, 공정경제 법안 등에 대한 국회의 처리를 당부한 것에 대해서는 “관련법의 조속한 처리를 위해 당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했다. 기자들과의 일문일답 과정에 대해서는 “국정현안 전반에 대해 대통령께서 깊이 이해하고 계신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도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을 시청하던 중 기자들과 만나 “두루 말씀하신 건데, 지금 경제 문제에 있어서 현실을 분명하게 내다보며 문 대통령이 포용국가에 대한 의지를 밝힌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공정한 사회, 촛불혁명 정신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하는데, 그것을 완성하는 것은 공수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등이다”라면서 “그런 것들이 제도적으로 완성돼야 민주주의의 한걸음을 나아갈 수 있다. 국회에서 안되고 있으니 문 대통령이 국회의 협조를 요청한 것”이라고 했다.

김나현 기자  knh959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