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강원·제주
원주시, “화재피해 전통시장 찾아주세요” 응원 나서정상영업 불구 화재로 인해 전통시장 손님 줄어
원주시 청사(사진제공=본사 황경근 기자)

[매일일보 황경근 기자] 원주시는 최근 화재피해를 입은 원주 시내 전통시장에 시민들의 발길이 줄어들자 응원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2일과 3일 연이은 화재가 발생한 원주중앙시장(회장 백귀현)과 시민전통시장(회장 정진만) 상인들에 따르면, 중앙시장 네 개 건물 가운데 나동을 제외한 모든 상가가 현재 정상 영업을 하고 있으며 시민전통시장도 10개 점포를 제외한 70여 개 점포가 평소대로 손님을 맞고 있다.

한편 시장을 찾는 고객은 크게 감소해 상인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중앙시장 소고기골목 상인 박 모 씨는 “중앙시장이 아예 영업을 안 하고 있는 줄 아는 사람들이 많다”며 “공공기관이 앞장서 시장을 찾아주길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원주시는 전 직원에게 피해 상황을 포함한 전통시장 현황을 정확히 알리는 동시에, 주요 공공기관을 비롯한 혁신도시 입주 기관에 안내문을 발송하는 등 전통시장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용규 경제전략과장은 “하루빨리 피해 상인들이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전통시장 상인들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차원에서 많은 시민들이 시장을 찾아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황경근 기자  hkg5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