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현대ENG 올해 신입사원 쪽방촌 봉사활동 실시서울 영등포 쪽방촌에 등유 2000L·연탄 3000장 직접 배달
9일 진행된 ‘2019년도 현대엔지니어링 신입사원 쪽방촌 봉사활동’에서 신입사원들이 서울 영등포 쪽방촌을 찾아 연탄 및 등유를 직접 배달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2019년도 현대엔지니어링 신입사원들이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사회생활로의 본격적인 첫 걸음을 내디뎠다.

현대엔지니어링 신입사원 51명은 지난 9일 서울 영등포 쪽방촌을 찾아 등유 2000L와 연탄 3000장을 기증했다고 10일 밝혔다.  

신입사원들은 추운 날씨 속에서도 쪽방촌 주민들의 따뜻한 겨울을 책임질 연탄을 직접 배달했으며 보일러를 때는데 사용될 등유도 200L씩 10가구에 각각 배달했다. 

또 이날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 대강의실에서 현대자동차그룹 및 현대엔지니어링의 사회공헌체계와  ‘디딤돌하우스 프로젝트’, ‘새희망학교’ 등 현대엔지니어링이 실시하고 있는 대표 사회공헌활동들에 대해서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아울러 사례 연구(Case study)를 통해 지난해 8월부터 현대자동차그룹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봉사단과 함께 실시하고 있는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마을 개발사업’에 대한 아이디어도 제안해보는 기회도 주어졌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현대엔지니어링은 신입사원들이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문화와 나눔의 가치를 공유할 수 있도록 신입사원 입문교육에 사회공헌활동을 필수로 편성하고 있다”면서 “올 한 해도 현대엔지니어링 전 임직원이 적극적으로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들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은서 기자  escho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