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산업
대기업 CEO 4명 중 1명은 '외부인사'외부영업 인사 중 삼성 출신 23명으로 가장 많아
500대 기업 중 CJ, 부영, SK 외부출신 CEO 다수

[매일일보 황병준 기자] 대기업 최고경영자(CEO) 4명 가운데 1명은 외부 영입인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이 현직 대표이사(내정자 포함) 657명 중 이력이 공개된 566명을 분석한 결과 51.8%인 293명이 공채 출신이었다. 또 외부 영입 CEO는 25.3%인 143명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23%(130명)은 오너 일가였다.

외부영입 CEO 가운데 삼성전자를 비롯해 이른바 ‘범삼성’ 출신이 23명으로 가장 많았다. 황창규 KT 회장을 비롯해 옥경석 ㈜한화 화약방산부문 사장,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 안중구 대우전자 대표 등이 삼성전자 출신이다. 조병익 흥국생명 사장(삼성생명)과 홍현민 태광산업 사장(삼성정밀화학),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사장(삼성물산) 등도 ‘전직 삼성맨’이다.

외국계 기업 출신 CEO는 18명(12.6%)이었고, 관료 출신과 금융사 출신 CEO가 각각 15명(10.5%)이었다. 범현대가 출신이 11명(7.7%), 범대우와 범LG 출신이 각각 6명(4.2%)이었다.

500대 기업을 그룹별로 구분하면 CJ가 12명의 CEO 가운데 7명을 외부영입 인사로 채워 가장 많았다. 부영과 SK가 각각 4명이었다.

반면 현대차, 현대중공업, 현대백화점, 한진, 한국투자금융, 금호아시아나, KT&G, 에쓰오일, LS, KCC 등 10개 그룹은 계열사 CEO가 전원 내부 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황병준 기자  hwangbj@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