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MI특별기획
[2019 이 기업을 주목하라] LG전자, CES 2019서 AI 가미해 한국가전 빛낸다
LG 전자는 CES 2018에서 LG ThinQ 제품을 선보이면서 미래의 주택에 새로운 가능성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사진=LG전자 제공

[매일일보 강기성 기자] LG전자가 가전 분야에서 주목을 받는 글로벌 회사라고 할 수 있다. 최근 AI(인공지능)가 가전에 덧입혀 지면서 위상이 높아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LG전자는 내년 1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 솔루션과 차별화된 시장선도 제품들을 대거 선보일 계획이다.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이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LG전자의 개막연설은 유럽 최대 IT 전시회인 IFA에 이어 곧바로 세계 최대 IT 전시회인 CES까지 한 회사가 맡았다는 점에서 상당히 드문 경우다.

LG전자는 진화한 ‘LG 씽큐’를 통해 이번 CES에서 편리해지는 고객의 삶을 선보일 계획이다.

LG전자 인공지능 ‘LG 씽큐’는 폭넓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존 인공지능이 음성인식을 통한 제품 제어를 위주로 동작했다면 CES 2019에서 선보일 진화한 ‘LG 씽큐’는 사용자를 이해하고 최적의 솔루션을 능동적으로 제안할 수 있는 생활형 인공지능 서비스다. 또 사용자의 접점을 늘려 서비스 이용 편의성을 한층 높인다.

한층 CES에서는 업그레이드된 로봇 포트폴리오도 소개된다. LG전자는 로봇분야에 상당한 투자를 해오고 있다. 로봇은 센서, 자율주행, IoT, AI 등 핵심 기술을 필요로 하는 융·복합 분야라고 할 수 있다. 가전과 동일한 하드웨어 중 하나다.

LG전자의 제품 중 빠질 수 없는 것은 TV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8K OLED TV를 필두로 차원이 다른 OLED TV 등 다양한 프리미엄 TV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8K OLED TV는 3300만개에 달하는 자발광 화소 하나 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화질을 섬세하게 표현한다. 또, 화면 크기에 관계없이 완벽한 블랙을 표현한다.

LG전자는 유럽에서 시작한 빌트인 시장에서 도전했고 지속해서 제품군을 업그레이드 하고 잇다. 차별화된 성능과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갖춘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로 프리미엄 가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더한다.

최근에는 오브제라는 외국 인테리어 회사와 제휴해 디자인과 편리함을 더한 프라이빗 가전제품 군을 출시했다.

LG전자 관계자는 “LG 씽큐는 스스로 고객의 사용 패턴과 주변 환경을 분석해 최적화된 방식으로 작동한다”며 “음성명령뿐 아니라 학습을 통해 사용자의 패턴이나 사용시간, 집안 구조 등을 기억하는 등 점차 편리한 삶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강기성 기자  come2kks@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