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李총리 "광주형일자리로 악순환 이제 끊어야"김정은 답방 질문에는 "플랜 1,2 있을 것"
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낙연 총리가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이 총리는 지난 5일 출입기자단 만찬 간담회에서 지난 1년간 가장 아쉽고 뼈 아픈 점으로 '서민 생활의 어려움'을 꼽았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광주형일자리를 반드시 성공시켜 노사 간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총리는 6일 공개된 기자단 만찬행사(5일) 발언에서 광주형일자리를 '한국판 노동혁신'으로 평가한 뒤 "꼭 성공했으면 좋겠다. 지금 경남을 비롯해 몇 개 지방에서 자기들도 비슷한 걸 하고 싶다고 신청도 들어왔다. 확산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태까지 기업은 떠나고 노동자들은 불만이었던 악순환을 끊어야 하지 않나 싶다"고 했다. 

이 총리는 최근 정부와 노동계와의 갈등이 표면화되는 상황에 대해서는"충분히 노동자를 중시하는 사회가 돼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불법까지 눈감는 것은 안된다는 것을 노동계도 이해해주길 바란다. 이해가 점점 생겨갈 것"이라고 했다.

이 총리는 지난 1년간 가장 아쉬웠던 점으로는 민생의 어려움을 꼽았다. 그는 "서민생활의 어려움이 해결되지 못하고 부분적으로는 오히려 가중되는 점이 아쉽다. 가장 뼈아픈 것 또한 그것"이라면서 "소득분배가 개선되지 못하고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는 것은 문재인 정부로서는 대단히 뼈아픈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이 총리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최저임금이라든가 근로시간 단축이라든가 우리가 가야 할 일이고 그동안 지체된 일이었지만 그것이 한꺼번에 몰려오다 보니 상당수 사람들에게는 희소식이 되지만 반대로 또 상당수 사람들에게는 크나큰 부담으로 되는 것도 인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을 어떻게 연착륙 시킬 것인가의 과제가 내년에 더 본격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한편, 이 총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기와 관련해서는 "원래 시기가 구체적으로 못 박힌 합의는 없었다. (우리 측의) 가급적 연내 해석을 (북측이) 양해했던 것"이라며 "(정부도)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기 때문에 플랜1, 플랜2 이런 것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이 총리는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일로 "대통령께서 한 것이지만 평화 분위기를 조성한 것"이라고 했다.

김나현 기자  knh959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