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오리온, 연말 맞이 임직원 ‘정 나눔’ 릴레이 봉사유소년 체육활동·장애인 베이킹 직업 훈련 보조 등 이달 네 차례에 걸쳐 임직원 참여 봉사
2017년 연말 봉사활동에 나선 오리온 임직원 모습. 사진=오리온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오리온[001800]은 연말을 맞아 취약계층 아동과 어르신 등을 대상으로 한 ‘정(情) 나눔’ 임직원 릴레이 봉사활동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봉사활동은 임직원들이 직접 참여해 오리온의 정 문화를 실천,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오리온 임직원들은 오는 11일부터 27일까지 약 2주간 오리온 본사 소재지인 서울 용산구 내 사회복지단체와 연계해 유소년 체육활동, 장애인 베이킹 직업 훈련 보조, 경로식당 급식, 과자 선물 포장, 김장 담그기 등 네 차례에 걸쳐 진행한다.

특히 오는 27일에는 오리온 임직원들이 손수 포장한 과자 선물박스 100개와 함께 직접 담근 김장김치 300포기를 취약계층 가정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지난해 연말에도 임직원 80명이 참여해 과자 선물 박스와 김장김치를 전달했다. 2016년에는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1억 2000만 원 상당의 제품을 전달하고 지역아동센터 아동들과 코엑스 아쿠아리움 견학, 쿠킹클래스 참여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오리온 관계자는 “연말연시 지역 사회의 이웃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자 릴레이 봉사활동을 기획하게 됐다”며 “사회 전반에 정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임직원 참여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아라 기자  arakim7@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