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대구·경북
영화배우 고 신성일 씨 … 7일 경북 영천서 영결식 치러

[매일일보 김찬규 기자] 7일 오전 10시 영화배우 고 신성일 씨의 영결식이 경북 영천시 괴연동에 지난 2008년 자신이 지은 한옥 옆 뜰에서 400여명의 조문객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히 치러졌다.

60-70년대 영화계를 주름잡던 고 신성일 씨의 묘비석에는 “배우의 신화 신성일 여기에 잠들다”라는 문구가 적혔다.

이날 오전 11시 배우 안재욱 씨의 사회로 진행된 추도식에서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최기문 영천시장, 이만희 국회의원이 추도사에 이어 조사, 추모시 낭독, 추도공연, 유족 인사 순으로 진행됐다.

유족인 고인의 부인이자 영화배우 엄앵란씨의 인사를 끝으로 한국 영화의 한 획을 그은 고인을 위한 추도식은 막을 내렸다. 엄씨는 “생전 고인이 그토록 사랑했던 곳에서 영면을 하셨다. 신성일과 엄앵란의 전설이 묻히는 장소가 될 것이다”며, 자신도 고인과 같은 장소에 묻히겠다는 희망을 밝혔다.

이날 최기문 영천시장은 추도사에서 “영화인들을 대표하는 최고의 시설로 추모 기념관을 건립 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김찬규 기자  m-i7889@daum.net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