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OCI, 창립 59주년 맞아 한 달간 ‘1인 1봉사’ 전개
OCI 직원들이 직접 조립한 태양광 손전등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OCI 제공

[매일일보 박주선 기자] OCI는 올해부터 창립기념식 행사 대신 전사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1인 1봉사' 나눔활동을 벌인다고 7일 밝혔다.

창립 59주년을 맞은 올해는 8일부터 12월 7일까지 한 달간 '사랑의 빛으로 따뜻한 세상 만들기'라는 슬로건 아래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한다.

본사와 전국 5개 사업장의 임직원 3000여명이 ‘1인 1봉사’ 활동을 목표로 태양광 손전등 조립하기, 1004 바자회, 신생아 모자 뜨기, 김장 나눔 등에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라오스, 말라위 등 해외 오지마을 어린이들에게 태양광 전기를 선물하는 봉사활동도 펼친다.

본사 바자회에서 거둬진 수익금으로 태양광 손전등 키트 400개를 구매해 이를 직원들이 직접 조립한 뒤 해외 어린이들에게 보낸다.

이우현 OCI 사장은 “OCI가 100년 기업을 목표로 더 내실 있고 존경받는 회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주선 기자  js753@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