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전국 서울
양천구, 치매안심주치의 2개 의료기관 선정치매환자가 체계적 관리 받을 수 있도록 ‘치매안심주치의’ 운영
돌봄서비스 한층 강화, 치매어르신들 지속적· 전문적 관리 제공
양천구는 치매환자가 치료중단없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치매안심주치의’를 운영한다. 사진=양천구 제공

[매일일보 서형선 기자]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치매환자가 치료중단 없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치매안심주치의’를 운영한다.

이를 위해 치매안심주치의 참여기관으로 한별정신건강의학과의원, 푸른의원 2개 의료기관을 선정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구가 밝혔다.

‘치매안심주치의’는 양천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 치매조기검진 서비스를 통해 치매진단을 받은 어르신을 대상으로 손쉽게 진료, 투약, 상담 등 체계적인 치료 및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정유진 보건소장은 “우리동네 치매안심주치의 사업으로 치매어르신의 돌봄서비스가 한층 강화돼 환자와 그 가족들이 느낄 사회적 소외감과 무력감, 심리적 부담감 등을 덜어 드릴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치매 어르신들에게 지속적이고 전문적인 관리를 제공하고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품위 있는 노후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천구치매안심센터는 지속적인 대상자 발굴 및 의료기관과 네트워크 형성을 통해 치매안심주치의 사업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서형선 기자  shs@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