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BIZ 포커스[보도자료] 애드버토리얼
금호석유화학그룹, 인재경영으로 ‘글로벌 리더’ 육성
[PR 기자] 금호석유화학그룹은 ‘도전하는 글로벌 리더’를 핵심 인재상으로 삼고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금호석유화학 제공

[PR 기자] 금호석유화학그룹은 ‘도전하는 글로벌 리더’를 핵심 인재상으로 삼고 있다.

합성고무, 합성수지, 정밀화학, 전자소재 등 업계를 선도하는 제품으로 세계 곳곳에서 활약하는 금호석유화학그룹 직원들에게 ‘전문성’과 ‘리더십’을 함양하는 자세는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난 9월 20일, 금호석유화학은 서울 본사에서 노사 임금협약 조인식을 가지고 올해 임금에 대한 협의를 마쳤다. 이로써 노사는 올해 경영환경 불확실성에 대한 대응속도를 높이고 1사 3노조임에도 불구하고 31년 무분규 협약이라는 노사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이러한 기록에는 금호석유화학그룹의 인재 개발과 관리 프로세스 역량이 큰 몫을 했다는 평가다.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자기계발 욕구가 높은 현대 직장인들의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검토해 발전시켰다. 이는 직원들에게 큰 만족감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전문가 육성을 위해 2010년부터 직무자격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직무자격제도는 임직원의 국가공인자격증·국가기술자격증 취득을 장려하는 제도로 응시료, 학원비, 도서 등 부대 비용 일체를 지원하고 있다. 제도를 통해 최근 지원된 공인자격증으로는 AICPA(미국공인회계사), FRM(재무리스크관리사), CFA(공인재무분석사), CPIM(생산재고관리사), PMP(프로젝트관리전문가) 등이 있다.

공인자격증 취득을 통해 외부로부터 전문성을 확보하는 것과 동시에 내부 임직원들로부터 전문성을 인정받는 ‘사내강사양성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사내강사양성제도는 생산, 품질, 환경 등 14개 핵심 직무에서 5년 이상의 경험을 가진 임직원을 사내강사로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다. 현업에서 형성된 노하우를 회사의 지식으로 축적하는 데 목적이 있다. 2014년 본부장 추천 및 대표이사 결정으로 36명을 최초 선발한 이후 3년째 운영해오고 있다.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사내강사양성을 통해 직원 개인의 성취도를 높이는 동시에 직원 간의 소통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임원들의 경영능력향상과 대외 인적 교류 강화 차원에서 매년 유수의 경영대학원의 최고경영자과정도 수강 지원하고 있다.

전문화학그룹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금호석유화학그룹 인재의 또 다른 키워드는 ‘리더십&자기개발’이다. 이를 위해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임직원이 폭넓은 사고를 통해 상대방을 이해하고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다방면의 경험을 지원하고 있다.

2013년부터 시작된 윙크(WINK) 특강은 외부 전문가를 초청해 문학, 예술부터 빅데이터와 같은 최신 경영기법에 이르기까지 국내외 주요 화두를 다루는 아침 특강이다. 매월 1회 진행되는 교육은 팀장 이상 전 임원을 대상으로 하고 있고 관심 있는 직원도 참여가 가능하다. 허태균 고려대 교수, 김영하 소설가, 혜민 스님 등이 강단에 섰다. 지난 7월부터는 특강을 확대 시행해 대전 중앙연구소에서도 진행하고 있다.

자기개발과 사기진작 프로그램 역시 다양하게 진행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그룹 직원들은 연중 64시간의 교육을 달성해야 한다. 교육 내용에 제한은 없고 어학은 물론 직무와 관련된 모든 교육을 수강할 수 있다. 금호석유화학그룹은 2011년 독자적으로 개설해 운영해 온 사이버 교육·평가 시스템 ‘윙크 아카데미(WINK-ACADEMY)’를 발전시켜 더욱 풍부한 교육 콘텐츠와 이벤트를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금호석유화학그룹은 수강 임직원이 학습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독려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1차 미달성 안내 이후 2차에도 미달성 할 경우에는 일정 수강료를 수강생이 부담토록 한다. 부담금은 연말에 해당 직원 명의로 복지시설 등에 기부한다. 학습에 대한 책임감을 부여하는 동시에 미달성시에도 직원 개인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려는 회사의 배려 취지다.

또 금호석유화학은 2015년부터 지식경영의 일환으로 ‘북릴레이’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북릴레이 프로그램은 자신이 감명 깊게 읽은 책을 상사나 동료들에게 선물해 지식 교류와 소통을 촉진하는 활동이다. 사원부터 임원까지 모든 임직원이 참여하고 있다. 타 부서와의 교류를 우선으로 하고 있어 부서간 직급간 장벽을 허물고 협업을 촉진시킨다는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직원 사기진작을 위해 임직원이 함께하는 조직문화 활동 역시 활발히 진행 중이다. 부서별 직원들이 선정한 여러 활동에 사장과 임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사장님 한끼(氣) 줍쇼’, 분기마다 1회 원하는 날 연차소진 없이 조기퇴근 하는 ‘슈퍼패스 제도’, 출근하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선물을 나눠주는 ‘게릴라 이벤트’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활기찬 근무환경을 조성하는 데 힘쓰고 있다.

PR 기자  webmaster@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