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코스피, 하루 만에 시총 65조원 감소…35년 역사상 최대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11일 유가증권시장(코스피)의 시가총액이 65조원이나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시총 감소 규모로는 35년 코스피 역사상 최대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98.94포인트(4.44%)나 내린 2129.67로 장을 마쳤다. 하루 낙폭으로는 2011년 9월 23일의 103.11포인트 이후 7년여 만의 최대였다.

지난 1983년 1월4일부터 공표된 코스피가 이날보다 더 큰 폭으로 하락한 경우는 단 5차례뿐이다. 이날 폭락으로 코스피 시총은 1491조2980원에서 1425조8620원으로 65조4360원이나 줄어들었다.

이는 시총이 64조8200억원 줄었던 2011년 8월19일의 종전 최대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지수는 좀처럼 해결 기미가 보이지 않는 미중 무역분쟁에 달러화 강세, 신흥국 경제 우려 등 악재가 쌓이면서 공포심리가 확산된 데 따라 맥없이 추락했다.

한편 유가증권시장에서는 8거래일째 외국인의 매도 공세가 이어져 이 기간 외국인의 순매도액이 2조3000억원에 달했다. 외국인의 연속 순매도로는 2016년 1월 7일부터 26일까지 14거래일간의 2조9800억원 이후 가장 큰 규모다.

홍석경 기자  adsl11654@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