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에쓰오일, 푸드뱅크 차량 유류 지원
에쓰오일은 11일 소외이웃을 위한 무료 식품나눔사업 차량 유류비를 전달했다. 사진=에쓰오일 제공

[매일일보 백서원 기자] 에쓰오일은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마포행복나눔푸드마켓에서 소외이웃을 위한 무료 식품나눔사업(푸드뱅크) 차량 유류비 5000만원을 한국사회복지협의회에 전달했다. 자회사인 에쓰-오일토탈윤활유도 1000만원 상당의 윤활유를 지원했다.

에쓰오일의 후원금은 농어촌지역 푸드뱅크에 전달돼 저소득가정과 홀몸 어르신, 복지시설 등 어려운 이웃에게 식품을 배달하는 푸드뱅크 차량의 주유와 윤활유 교환에 사용된다.

에쓰오일은 2012년부터 7년째 꾸준히 유류비를 지원해 왔다. 2014년부터는 에쓰-오일토탈윤활유와 협력해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푸드뱅크는 식품의 생산·유통·판매·소비의 각 단계에서 발생하는 남은 먹거리를 식품 제조업체나 개인 등으로부터 제공 받아 복지시설, 저소득가정 및 소외이웃에게 무상으로 제공하는 나눔사업이다.

1967년 미국에서 ‘제2의 수확’이라는 이름으로 처음 시작된 푸드뱅크는 캐나다, 프랑스, 독일 등 유럽연합 국가들과 선진국들 중심으로 발전됐다. 한국은 1998년부터 보건복지부 위탁으로 한국사회복지협의회에서 운영하고 있다.

백서원 기자  ron200@naver.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