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오피니언 인터뷰 매일초대석
[MI 인터뷰] 정영훈 아반스 대표 “국산 향수로 프랑스 본토 역수출 노린다”매니아만 찾는 니치향수 ‘펄랩’ 완판행진… 하이앤드 브랜드 ‘벤트’ 출시 임박
망원동 향수거리 ‘아반스 카페’, 전문가 집결·촬영지 등 새 명소로 각광
조향작가 정영훈 아반스 대표.

[매일일보 나기호 기자] “국산 토종기술로 조향한 향수가 프랑스 본토에 역수출하는 목표를 꼭 이룰 것이다.”

국내 최초 조향 작가라는 칭호와 함께 단기간 SNS 팔로워 1만 명의 매니아층을 보유한 정영훈 아반스 대표가 지난 1일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은 포부를 드러냈다.

아반스(AVANCE)는 정 대표가 수년간 운영 중인 ‘아반스수제향수공방’이라는 블로그 네이밍을 착안해 탄생됐다. 아반스는 프랑스어로 전진과 진화, 우위라는 뜻으로 표현된다. 하지만, 정 대표의 아반스는 ‘발전을 넘어 모든 변화에 적응하고, 선두 자리를 유지하는 업계 리더로 성장한다’라는 각오와 한층 더 진보된 의미를 부여했다.

정 대표는 20대부터 국내 학계 전문가들과 함께 척추외과 분야에 대한 연구 및 실무 성과를 분석하는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당시 세계 각국의 니치향수를 수집하고 직접 조향하는 취미를 갖고 있던 정 대표는 블로그 운영과 SNS 활동을 병행하면서 다양한 매니아층과의 교류를 시작했다.

정 대표는 “20여 년간 향수 수집과 조향하는 취미가 연구원직을 포기하고 사업에 뛰어들게 된 도전을 만들어 준 것”이라며 “더욱이, 향수에 나름 박식한 지식과 개성이 뚜렷한 1만명 이상의 매니아층이 형성되자 여기저기서 끌어 모은 3000만원이라는 자본금으로 본격적인 사업 구상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아반스는 식약처에서 향수 제조업과 관련한 까다로운 인증 절차를 거쳐 화장품 제조업과 제조판매업 등록필증을 받은 국내 첫 스타트업이다. 현재 강원도 춘천 소재에 퍼퓸팩토리 제조공정을 갖추고 있다.

이를 계기로, 정 대표는 2016년부터 사업 준비에 몰입을 가했다. 2년의 준비기간을 거쳐 탄생한 첫 브랜드 ‘펄랩(PERLAB)’ 향수는 올해 8월 AK프라자 멀티샵에 500개 한정 수량만 납품해 완판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펄랩의 ‘우노·도스·트레스·쿠아트로’ 향수는 조향작가다운 섬세함과 맛스러운 향이 함축 돼 남녀노소 불문 인기를 끌고 있는 제품이다.

정 대표는 “우리나라 향수 역사는 30년에 불과하고, 아직 100% 수입을 통해 유통되는 등 국내 기술로 제조 공정을 갖춘 기업은 아직 없는 거로 알고 있다”면서 “크리드, 딥디크, 조말론 등 희소성을 표방하는 하이엔드 브랜드 니치향수에 대항할 새로운 브랜드 △벤트(vent)를 조만간 론칭할 예정이며, 향수의 본고장 프랑스에 역수출하는 쾌거를 이루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최고의 명소, 일명 ‘망원동 향기거리’를 조성하기 위한 속마음도 내비쳤다.

정 대표는 “지난 9월 서울 마포구 망원동에 직접 조향한 향수와 커피 향기가 가득 담긴 ‘아반스 카페’를 새롭게 오픈했다”면서 “아반스를 찾는 고객들은 이곳에 오면 다양한 향기와 정보를 접할 수 있다. 또한 한정된 장소가 아닌 카페에서 향수 냄새를 맡게 하면 대중화된 향기거리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망원동에 위치한 ‘아반스 카페’ 전경.
나기호 기자  nakh@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