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경제 금융·증권
한국예탁결제원, ‘제3차 아시아펀드표준화포럼’ 참석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이 12일 ‘제3차 아시아펀드표준화포럼(AFSF)’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제공

[매일일보 홍석경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12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인도네시아에서 개최된 ‘제3차 아시아펀드표준화포럼’에서 아시아 펀드시장의 국경간 거래를 위해 제도개선 필요사항을 상호 청취하고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개최국 인도네시아 및 한국을 포함해 10개국, 50여명의 중앙예탁결제기구 관계자가 참석했다.

예탁결제원은 ‘아시아 펀드거래 정보’의 표준화와 관련해 아시아 각국의 펀드거래 프로세스 및 퇴직연금 플랫폼(Pension Clear) 서비스 운영구조를 발표했고, 현재 진행중인 ‘아시아펀드 패스포트(ARFP)’도 소개했다.

ARFP(Asia Region Fund Passport)는 한국·호주·뉴질랜드·일본·태국의 5개국 국경간 보다 쉬운 펀드등록 및 거래를 위하여 체결돼 회원국별 제도 마련 후 시행 예정이다.

또 DTCC(미국예탁결제원), 국제예탁결제기구인 Euroclear과 Clearstream, SWIFT, 도이치은행이 자문기관으로 참석해 글로벌 펀드시장의 현황과 국경간 펀드거래를 위한 연구사례 등을 발표했다.

이병래 사장은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 Otoritas Jasa Keuangan) 자본시장 총괄책임자와 인도네시아 예탁결제원(KSEI) 사장을 면담하고, AFSF 관련 상호 협력사항과 핀테크·블록체인 기술의 증권후선업무 적용 등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사장은 축사를 통해 “포럼의 간사기관으로서 그간 AFSF을 위한 각국 예탁결제기관의 노고에 대하여 감사하며, 급변하는 아시아 펀드시장의 변화에 부응하는 후선업무 인프라의 구축과 통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예탁결제원은 앞으로도 ARFP 등 아시아 지역의 국경간 펀드거래 활성화에 대비해 AFSF간사로서 아시아 각국간 상호협력을 주도하는 한편, 차질 없는 후선업무 인프라 구축과 표준화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홍석경 기자  adsl11654@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