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수단, 계엄문건 속 임무수행부대 여러 곳 압수수색
상태바
합수단, 계엄문건 속 임무수행부대 여러 곳 압수수색
  • 김아라 기자
  • 승인 2018.09.04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건 작성 당시 조현천 방문 사실 확인"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집회’ 계엄문건 작성 사건을 수사 중인 군·검 합동수사단(합수단)이 조현천 당시 기무사령관이 방문한 계엄 임무 부대 2~3곳을 압수수색했다.

합수단은 계엄문건 최근 작성 시기 전후로 조 전 사령관이 계엄문건에 등장하는 계엄임무 수행부대 2∼3곳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관련 부대들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합수단은 계엄문건 작성을 총괄 지휘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 전 사령관이 문건 작성을 전후한 시기에 이 부대를 방문한 사실을 파악해 구체적인 계엄 실행에 대한 지시 여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합수단은 계엄문건에 명시된 15개 계엄임무 수행부대의 지휘관과 작전계통 근무자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한 바 있다. 계엄문건 작성 당시 기무사와 계엄임무수행부대 간에 구체적인 계엄실행에 대한 교감이 있었는지를 중점 조사했다.

이후 조사과정에서 조 전 사령관이 문건이 작성된 지난해 2월말∼3월초 사이 계엄임무 수행부대 2∼3곳을 방문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되면서 재조사 필요성이 제기됐다.

기무사사령관이 일선 부대를 직접 방문하는 것은 이례적이기에 합수단은 부대방문이 문건작성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압수수색을 전격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