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관세청 北석탄 위장반입 발표에 한국당 “국정조사 불가피”
10일 오후 정부대전청사 관세청에서 김재일 조사감시국장이 '북한산 석탄 등 위장 반입사건'에 대한 수사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조현경 기자] 자유한국당은 10일 관세청의 북한산 석탄 위장반입 조사결과 발표와 관련 “원산지 증명서 위조로 충분히 밝혀낼 수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정부의 묵인 여부에 대한 국정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관세청은 일부 업체의 북한산 석탄 반입 혐의를 확인하고 해당 업체를 관세법 위반과 형법상 사문서위조 혐의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한다”며 “관세청 발표로 전날 진룽호 적재 석탄이 러시아산이라는 (전날) 외교부 주장은 그 어떤 신빙성도 가지기 어렵게 됐고 정부 발표에 대한 신뢰가 크게 손상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수석대변인은 “중대한 외교적 현안을 지난 10개월 동안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은 납득할 수 없다”며 “아무 근거 없이 러시아산이라고 우기다 관세청에서 뒤집어진 것은 정부의 무관심과 무능력 때문”이라고 했다.

특히 그는 “러시아산 원산지 증명서의 위조 사실을 토대로 북한산 석탄임을 충분히 밝힐 수 있었다는 것이 점차 드러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 석탄 게이트’에 대한 국정조사는 불가피하다”며 “국정조사로 (정부의) 조직적 은폐 의혹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조현경 기자  whgus4696@gmail.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