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삼성 180조 투자에 홍영표 "이런 게 삼성 20조 발언 취지"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삼성이 3년간 180조원을 투자하고 4만명을 직접채용하는 대규모 투자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경제활성화를 위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부여당이 대기업과 함께 경제활성화에 머리를 함께 맞대는 것은 중요한 것이기 때문에 대기업 투자확대를 부정적으로만 봐서는 안된다”며 “무엇보다 대기업의 투자확대와 재벌개혁, 공정경제는 별개의 문제”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전체 투자액의 70%인 130조원을 해외가 아닌 국내에 투자하고 인공지능, 5세대 이동통신, 바이오 등 벤처중소기업이 하기 힘든 미래먹거리 분야에 대규모 선도투자를 늘리기로 했다”면서 “이번 삼성 투자계획은 우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특히 홍 원내대표는 삼성이 벤처기업을 육성하고 최저임금 인상에 맞춰 납품단가를 인상하는 등 협력사 지원 방안을 내놓은 것에 대해선 “대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강화하겠다는 것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했다.

이와 관련 홍 원내대표는 “대기업의 잉여이익이 자사주 이익보다 국민경제의 선순환 구조로 이어지도록 생산적 분야에 재투자해야 하는 것이 제 생각”이라며 “일부 언론이 발언 내용을 왜곡해 비판했지만, 지난번 제가 얘기한 ‘삼성 20조’ 취지가 바로 이런 것"이라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지난달 한 포럼에서 “삼성이 작년에 60조원의 순이익을 냈는데 여기서 20조원만 풀면 200만명한테 1천만원을 더 줄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노동자와 자영업자뿐 아니라 대기업도 주요한 경제주체이기 때문에 대기업이 해야 할 역할이 분명하다”면서 “삼성을 비롯한 대기업의 투자가 차질 없이 진행돼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김나현 기자  knh959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