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야 가라! 시원한 여름나기] 펩시스트롱으로 갈증 날리자
상태바
[더위야 가라! 시원한 여름나기] 펩시스트롱으로 갈증 날리자
  • 김아라 기자
  • 승인 2018.07.1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펩시 스트롱.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매일일보 김아라 기자] 갈증나기 쉬운 무더운 여름 날엔 단연 짜릿한 탄산음료가 아닐까.

펩시 스트롱은 더 세고 강렬한 맛을 선호하는 젊은층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국내에서 판매되는 콜라 제품 중 처음 선보이는 강한 탄산음료로, 지난해 4월 출시돼 인기를 얻고 있는 ‘칠성 스트롱 사이다’와 함께 강한 탄산음료 트렌드를 이끌어 갈 제품이다. 

펩시 스트롱의 탄산가스볼륨은 5.0으로 기존 펩시콜라 캔 제품 대비 탄산가스가 약 40% 높아 마시는 즉시 입 안 가득 강렬한 짜릿함을 느낄 수 있다. 

이 제품은 400ml 용량에 페트병 목 부분이 긴 ‘롱넥보틀’로 제작돼 그립감과 휴대성이 뛰어나고 세련미도 더해져 주 타깃인 젊은층 소비자에게 어필하고자 했다. 라벨에는 최적의 음용온도를 알려줘 펩시 스트롱의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도록 눈꽃 마크가 부착돼 있다. 

펩시 스트롱의 차별점인 높은 탄산가스볼륨을 오랫동안 유지하기 위해 더 단단한 패키지를 적용하고 외부의 급격한 온도변화와 직사광선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종이상자로 포장되어 유통되는 점도 특징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펩시 스트롱은 다른 탄산음료에서 느껴보지 못했던 최대치의 탄산가스볼륨을 넣어 차별화한 제품으로 무더운 여름철 휴가지에서 시원하고 짜릿한 맛을 원하는 소비자에게 큰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