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청와대·대통령
文대통령 "北 대미비난은 협상전략""北이 말한 비핵화, 한미의 비핵화 개념과 같아"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했지만, 그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이는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할리마 야콥 대통령 및 리센룽 총리와의 회담에서 북미 후속회담에 대해 “북미 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고 평가했다며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북한이 말해온 비핵화와 미국 한국이 얘기해온 비핵화의 개념이 같은 것이냐는 의구심도 있었지만, 이번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으로 비핵화의 개념에 차이가 없음이 확인됐다”면서 “또 하나 중요한 점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 조치가 과거와 같은 제재완화나 경제적 보상이 아니라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구축이라는 것이며, 이는 북한의 과거 협상 태도와 큰 차이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