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사회 교육
국민대 자동차융합대학 KAI팀, 발레오 이노베이션 챌린지 2018 결선 진출
이상헌 국민대학교 자동차IT융합학과 교수와 KAI팀 학생들. 사진=국민대.

[매일일보 복현명 기자] 국민대학교 자동차융합대학 소속 KAI팀이 오는 10월 파리에서 열리는 ’발레오 이노베이션 챌린지(VALEO Innovation Challenge) 2018‘ 결선에 진출했다.

올해 5회를 맞은 이 대회는 프랑스의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체인 발레오(VLAEO)가 주최하고 총 20만 유로(한화 약 2억6000만원)의 상금이 걸려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국제 대학생 소프트웨어 경진대회로 △Vehicle Electrification △Autonomous Vehicle △Digital Mobility 등 3개 부문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전세계 107개국, 680개 대학, 1470개 팀이 참여해 이중 9개팀이 결선에 진출했다.

국민대 KAI팀은 국내 대학 최초로 Autonomous Vehicle 부문에서 프랑스, 일본, 캐나다 3개팀들과 함께 결선에 진출했다. 9개팀 중 지원 부문과 상관없이 1위부터 3위까지 수상팀이 결정된다.

이 팀은 인공지능과 자율주행자동차에 관심을 가진 학생들이 모여 만든 팀으로 자동차·IT융합학과 3, 4학년 학생들과 이상헌 교수 등 5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대회에서 인공지능분야에서 최근 각광받고 있는 딥 러닝 기술을 이용한 방어 운전 시스템을 제안해 심사위원들로부터 독창성과 기술 완성도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상헌 국민대 자동차IT융합학과 교수(KAI팀 지도)는 “센서융합 기술과 첨단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조기에 충돌 사고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는 독창적인 아이디어와 딥러팅 아키텍처를 제안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결선은 10월 8일 파리에서 열리며 예선에서 제출한 내용을 바탕으로 프레젠테이션 평가를 진행한다.

한편 국민대는 지난 3월 교육부의 4차 산업혁명 혁신 선도대학 사업에서 ’자율주행 자동차‘ 부문으로 지원대상 대학에 선정되는 등 급변하는 자동차 기술의 융합적 트렌드를 반영한 자동차, 소프트웨어, 디자인 분야의 학제간 융합교육에 앞장서고 있다.

복현명 기자  hmbok@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