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민주당 압승은 했지만...이재명에 백군기까지 압수수색이재명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 수사 / 백군기 '선거기간 동안 불법사조직 운영' 혐의
선거법 위반 수사 받는 지자체장들. 이재명 경기지사(좌측), 백군기 용인시장(가운데), 은수미 성남시장(우측)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김나현 기자] 6·13 지방선거가 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났지만, 당선된 지방자치단체장의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가 시작되며 민선 7기 출범이 좋지않은 모양새다. 이번 수사는 민주당 소속 단체장들의 취임 후 불과 10일 만에 착수된 것으로, 이를 시작으로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인 지방선거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 분당경찰서는 11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과 관련해 본격 수사에 나섰다. 분당경찰소는 분당보건소와 성남시정신건강증진센터 등에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관련 자료를 압수수색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지방선거 당시 바른미래당 성남적폐진상조사특위가 이 의혹을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당시 바른미래당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 재임 당시 분당보건소를 통해 형인 고 이재선 씨를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했다고 주장하며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이 지사는 관련 의혹을 부인해왔지만, 경찰은 압수한 자료를 토대로 이 지사가 형의 정신병원 입원에 관여했는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수사팀은 바른미래당 특위가 고발한 여배우 스캔들 등 나머지 의혹 2가지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불법사조직을 운영한 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됐다. 백 시장은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해 10월 초부터 지난 4월 초까지 유사 선거사무실을 만들어 불특정 선거구민을 상대로 문자메시지를 발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문제가 된 유사선거사무실에는 백 시장의 지지자 등 10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 10일 용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백 시장의 휴대전화 1대를 압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확보한 휴대전화에 대한 증거분석을 시작하고, 백 시장에 대해 공직선거법상 유사기관 설치금지 및 사전선거운동 혐의 등을 적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조폭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를 무상으로 지원받았다는 의혹을 받는 은수미 성남시장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 이미 은 시장은 지난달 30일 피의자 신분으로 11시간 30분간 조사받은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선거가 끝난 뒤에도 신임 지자체장들에 대한 고소, 고발이나 사건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라며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신속히 수사해 범죄 혐의 유무를 가릴 방침”이라고 했다.

김나현 기자  knh9596@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