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선택613] 민주당, 지방선거 압승에 축제 분위기…“국민의 승리”추 대표 “평화의 길 나아가는 길에 국민 힘 모아줘”
유례없는 압승에 환호…TK·제주 제외 14곳 우세
추미애 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의원들이 13일 저녁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시청하며 민주당의 압승을 예측하는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매일일보 최은서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6·13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출구조사 결과, 압도적 우세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자 일제히 기립박수를 치며 축제 분위기를 방불케 했다. 유례없는 압승이 점쳐져 민주당은 당초 TK지역과 제주를 제외한 모든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석권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증명한 셈이어서 잔뜩 고무된 모습이다.

13일 민주당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이번 선거를 진두지휘한 추미애 대표는 ‘압승’으로 집계된 출구조사 결과에 양 옆의 당 관계자들과 악수를 나누며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국회의원회원 대회의실에 마련된 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 추 대표는 “국민의 승리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하고 “1년 된 문재인 정부에 힘을 실어줌으로써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 국민의 성공이라는 국민의 기원이 압승의 비결”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여느 때의 지방선거와는 다르게 평화의 문이 이제 열리고 냉전을 종식하면서 평화 번영의 길로 나아가는 그 길에 큰 힘을 모아줘 감사드린다”며 기쁨을 드러냈다.

민주당은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3곳을 비롯해 전통적 약세지역인 부산·울산·경남 지역에 이르기까지 대부분의 지역에서 과반을 넘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는 등 ‘완승’이 예상되자 분위기가 한껏 달아올랐다. 지도부를 비롯한 의원들은 주먹을 불끈 쥐거나 엄지를 치켜 세우며 벅찬 승리의 마음을 표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보수야당의 텃밭으로 인식되던 PK지역에서도 민주당이 파란을 일으킨 것으로 나타나면서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민주당 사상 첫 부산·울산·경남 광역단체장이 탄생하는 것이어서 함성은 더욱 크게 터져나왔다.

특히 경남도지사 선거는 김경수 후보가 ‘드루킹 사건’에도 불구하고 김태호 후보를 따돌리는 등 당락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자 연신 환호했다.

또한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력 파문 후 요동쳤던 충남, 충북, 대전도 모두 민주당이 우세를 점하는 것으로 나타나자 큰 박수를 보냈다.

다만 대구, 경북 등 TK에서 자유한국당이 앞서는 것으로 집계되고 제주에서도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앞서는 것으로 나타나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지만 들뜬 분위기는 계속 이어졌다. 

한편 민주당은 지상파 출구조사에서 지방자치단체장 17개 중 14곳 지역에서 승리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12곳 중 11곳에서 승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은서 기자  eschoe@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