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김경수, 경남지사 선거사무소 개소…"문재인 대통령과 미래로 가는 한팀""반드시 이기겠다"…문희상 등 민주당 의원 대거 참석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17일 경남 창원시에 선거사무소를 열고 “문재인 정부와 한반도 평화를 지키고 새로운 경남을 만들기 위해 반드시 이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가 17일 경남 창원시에 선거사무소를 열고 “문재인 정부와 한반도 평화를 지키고 새로운 경남을 만들기 위해 반드시 이기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드루킹 사건'으로) 요즘 TV만 틀면 나오는 남자, 두드려 맞을수록 오히려 지지도가 올라가는 기이한 현상의 주인공, 때릴수록 단단해지는 경남의 강철같은 남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이어 "선거는 잘했으면 다시 찍어주고 잘못했으면 확실하게 심판하는 것으로 그것이 민주주의다"며 "경남 경제와 민생을 어렵게 만든 정당과 세력을 이번만큼 확실하게 심판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심판론을 주장했다.

김 후보는 그러면서 "저는 새로운 정부의 기획자이자 설계자로 참여했다"며 "사람 사는 세상, 대한민국 사람들의 삶이 빛나는 경남을 위해 열심히 준비해왔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야당은 국민 여망과 거꾸로 가고 있고, (자유한국당 경남지사 후보인) 김태호 후보도 결국 홍준표 대표와 한 팀이었다"며 "그분들은 네거티브로 이번 선거를 진흙탕으로 끌고 가는, 과거를 먹고 사는 한 팀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는 미래를 향해 가는 한팀이다"며 "과거 팀과 미래 팀의 대결인 이번 선거에 제 모든 것을 걸고 싸워 반드시 이기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이날 개소식에는 같은 당 문희상 국회의장 후보와 홍영표 원내대표, 민홍철 경남도당 위원장을 비롯해 강병원·김두관·노웅래·박주민·서형수·우상호·우원식·이철희·전해철·제윤경 등 현역 국회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또 김 후보 공천에 앞서 경남지사 예비후보로 활동했던 공민배 전 창원시장, 권민호 전 거제시장, 공윤권 전 도의원과 경남지역 시장·군수와 광역·기초의원 출마자들이 '원팀'으로 자리를 함께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김경수 후보는 역대 도지사 중에서 가장 인품 좋은 도지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런 사람이 도지사 되면 도의 품격이 높아지고 그동안 경남도민이 자존심 상하는 일이 많았는데 그것을 전부 복원될 것이다"라며 김 후보를 치켜세웠다.

문 국회의장 후보는 "촛불 혁명으로 완성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헌신하는 문재인 정부가 반드시 성공해야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한이 풀린다"며 "국민 이목이 쏠린 경남지사 선거에서 김경수와 함께 바뀐 경남을 만들고 그 힘으로 대한민국을 바꾸는 데 앞장서자"고 당부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