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여의도 25시
홍영표 "여야 민생입법협의체 제안…입법 성과 내자""북미관계, 일방적 강요 아닌 이해·존중 바탕 돼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우선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키고 나서 5월 국회 기간 입법 성과를 위해 교섭단체 간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하는 민생 입법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윤슬기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우선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키고 나서 5월 국회 기간 입법 성과를 위해 교섭단체 간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하는 민생 입법협의체를 구성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5월 국회 종료까지 보름밖에 남지 않았는데 20대 국회에 계류된 법안은 9604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추경과 특검을 동시에 처리하기로 한 본회의가 36시간 남았다"면서 "이번 추경은 예정된 대로 내일 처리가 돼야 하고 그렇게 될 것으로 저는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을 연기하고 북미정상회담 재검토 가능성을 시사한 것과 관련해선 "남북은 더 깊은 이해와 더 큰 포용으로 좌고우면하지 않고 걸어나가야 할 것"이라면서 "북미 관계는 또한 일방적 강요가 아닌 상호 이해와 존중을 바탕으로 대화를 통해 해결해나가야 한다"고 했다.

 

윤슬기 기자  ysk2460@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