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기획 연중기획
[대한민국이 좋다] 한국토요타, 어린이 교통 안전 위해 1억원 지원한국 어린이 안전재단과 업무협약(MOU) 체결
한국토요타자동차는 한국 어린이 안전재단과 업무협약를 체결하고 6월부터 ‘어린이 교통안전·환경 교실’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한국토요타자동차

[매일일보 박성수 기자] 한국 토요타 자동차가 한국 어린이 안전재단과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오는 6월부터 12월까지 ‘어린이 교통안전·환경 교실’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어린이 교통안전·환경 교실’은 한국 토요타 자동차의 대표적 사회공헌 활동인 ‘토요타 에코 & 세이프티 아카데미’에 한국 어린이 안전재단의 ‘찾아가는 안전교육’의 노하우를 더한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규모를 키워 총 1억원을 지원한다.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인형극, 급정거 버스체험, 안전벨트의 중요성과 안전한 승·하차에 대한 교육’을, 고학년을 대상으로 ‘환경의 중요성과 생활 속 환경 보호 실천, 공기 정화 식물 만들기 체험’을 진행한다.

특히 올해는 일반 응모를 통해 선정된 어린이들도 참가 가능하며 학부모 및 교사를 대상으로 하는 운전자 안전 교육 프로그램도 실시할 예정이다.

한국 토요타 자동차 관계자는 “기존 참가자들의 호평으로 올해는 프로그램 참여의 폭을 넓혔다.”며, “앞으로도 교통안전 및 보행환경에 대한 사회의 관심을 높여 어린이에게 안전한 교통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성수 기자  parkss@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