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데스크칼럼]북·미회담 이후 ‘남북경협’에 쏠리는 눈

[매일일보 황병준 기자] 지난달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치러지면서 전 세계의 이목이 내달 12일에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으로 쏠리고 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역사적인 만남을 갖을 싱가포르에는 벌써부터 긴장감이 감돌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달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밝아진 화해 무드 분위기 위에 북미정상회담을 통한 실질적인 규제 완화 효과가 이뤄지면 남북경협의 분위기는 최고조로 올라갈 가능성이 매우 크다.

지난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분위기가 높아진 남북경협모드는 북한의 대북 제재와 남북의 현실성을 고려하면 가시적 효과가 이어질 가능성은 크지는 않다. 하지만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규제 해제 등이 이어진다면 남북경협의 분위기는 크게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기업들은 북미 정상회담 이후 대북 유엔제재 등 대북규제가 완화되면 개성공단 조기가동과 제2 개성 공단 조성 등 기대를 높이고 있는 경협의 분위기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기업들은 이러한 남북 경협의 기대감에 호응하듯이 남북경협 전담조직을 구성하거나 구성을 준비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서도 철도와 도로, 경제 특구 건설 등 남북경협과 관련된 업무 담당을 TF형식으로 추진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간 기업에서도 남북경협을 예의 주시하고 있는 분위기다. 국내 최대 건설설계사인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도 전담조직을 신설해 남북경협을 대비하고 있다.

통신기업인 KT 역시 즉각적인 업무추진과 전사적인 지원을 위해 경영기획부문장 직속의 임원급 조직을 출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소기업계에서는 남북경협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높다. 남북경협이 본격화되면 중기중앙회가 주요 역할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북한의 값싼 노동력을 바탕으로 인력난을 타계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큰 관심은 역시 개성공단이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TF의 한 관계자는 개성공단에 입주하고 싶은 기업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대다수의 대기업들은 남북경협에 대한 기대가 크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반도체 등 대기업 주도의 산업들이 첨단산업을 바탕으로 전력 안정화 등 사회기반시설(SOC)가 기반되어야 하는 특성에 따라 한계를 보이고 있다.

한 대기업 관계자와는 기자와의 대화에서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많다”며 “남북화해의 무드는 긍정적으로 바로보고 있지만, 지금 당장 추진할 수 있는 사업이 많지는 않다”고 말했다. 또 다른 대기업의 한 고위 간부는 “대북사업 자체가 정치적인 이슈가 사업의 흥망을 좌우할 수 있는 사업이어서 대기업이 추진하기에는 쉽지 않다”며 “남북 화해무드가 지속적으로 이어지면 그 상황에서 검토가 들어갈 것으로 보이며 현재는 준비하고 있는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황병준 기자  hwangbj26@gmail.com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