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전체
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댓글조작' 특검법 제출…"대선때 큰거래 했을 것""사건 포착하고도 3주간 쉬쉬" 경찰 은폐 의심" / "지난 대선 국면서 민주당과 큰 거래했을 것" 주장도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매일일보 박규리 기자] 자유한국당은 16일 '민주당원 김모씨(필명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 사건 수사를 검찰·경찰이 아닌 특별검사에 맡기는 특별검사 법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 역시 특검법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소속 의원 116명 전원 이름으로 김기식 황제외유와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특검법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검법안을 제출하는 이유에 대해 "지난달 22일 경찰이 현장을 덮쳐 드루킹 일당을 체포했다"며 "(그런데) 이런 사건을 포착하고도 3주간 쉬쉬하고 있다가 금요일에야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찰이 드루킹을 수사하면서 고의적으로 느슨하게 했거나 회피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한국당이 경찰에 중간발표 형식으로 발표해달라고 했는데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사건 은폐를 위한 모든 준비가 끝난 것처럼 국민과 국회, 언론을 속이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이 이날 "김 의원은 김모씨의 매크로 사용을 알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된다"는 내용으로 발표한 중간 수사결과에 불신을 드러낸 셈이다.

그는 이날 민주당원에서 제명된 드루킹이 지난 대선 때부터 댓글조작을 해왔을 것이라는 추가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청탁은 선거 과정에서 그만큼 공과가 있기 때문에 요구하는 것"이라며 "공과가 없는 사람이 인사청탁을 하고 논공행상을 했다면 민주당은 아마 올 연초에 검찰에 고발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이 이렇게 뒤늦게 밝혀진 것은 지난 대선 국면에서 민주당이 이들과 큰 거래를 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바른미래당 역시 지난 대선 당시에도 댓글 조작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이날 추가로 제기한 바 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제의 본질은 대선 때와 대선 이후에 댓글 공작을 한 김 씨와 당시 문재인 후보 사이에 어떤 추악한 거래가 있었느냐는 것"이라며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당시 문 후보가 문자 폭탄을 '양념'이라고 할 때 저는 정말 황당했고, 이상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특검법안의 제출시기와 관련해 "늦어도 내일까지는 특검법안을 제출할 것"이라며 "바른미래당도 특검법안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박규리 기자  love9361@m-i.kr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